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남기 부총리 "21조 예산에 민간화답…뉴딜은 확장 중"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4: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는 예산 21조원을 확보로 한국판뉴딜을 본격 추진하는 원년"이라며 "지역차원으로 한국판 뉴딜이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판 뉴딜 당정추진본부 회의에 참석, "5G(5세대) 조기구축 25조7000억원과 데이터센터 2조원, 상용차 수소충전소 35개 설치 등 민간은 한국판 뉴딜에 데이터·수소 등 뉴딜분야 대규모 투자계획으로 화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K-뉴딜 지수를 활용한 ETF를 비롯, 민간 뉴딜펀드도 시장에 출시되고 있다"며 "지역균형 뉴딜도 15개 시도에서 자체 계획을 발표하는 등 지역차원으로 한국판 뉴딜이 확장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전세계는 AI(인공지능) 혁명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그린혁명과 그린경제 추구는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넥스트 노멀에 대비하는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며 "우리의 선제 대응이 곧 한국판 뉴딜 추진"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창을 베개 삼고 갑옷을 입고 잔다'는 '침과침갑'(枕戈寢甲)의 심정으로 한국판 뉴딜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회의에선 한국판 뉴딜 추진과 관련해 △10대 입법과제 31개 법안 입법화 계획 △10대 대표과제 중심 예산 프로젝트 실행계획 △여건변화요인 점검·보완 △소통과 홍보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