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볼빨간 신선놀음' 서장훈 "정규 편성 쉽지 않아…계속 볼 예능" 자신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볼빨간 신선놀음 유튜브 캡처 © 뉴스1
MBC 볼빨간 신선놀음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서장훈이 '볼빨간 신선놀음'이 정규 편성된 소감을 밝혔다.

서장훈은 14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MBC '볼빨간 신선놀음' 제작발표회 영상에서 "요즘 예능이 정규 편성되기가 정말 어렵다"며 "정규 편성됐다 하더라도 롱런하기 쉽지 않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녹화 몇 번 해보니까 저희 넷이 기본적으로 서로 친하고 케미가 잘 맞는다. 어느 녹화보다 즐겁고 마음이 편하다"며 "한 번만이라도 저희 프로그램을 보시면 계속 보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자 멤버들도 "아예 안 보는 건 있어도 한번 보는 건 없다"고 거들었다.

김종국은 "다른 예능보다 제작비가 싸다"며 "다른 대안이 있지 않는 이상 계속 갈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첫 방송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는 "저희들의 사적인 케미가 많이 나온다. 요리, 음식 상관 없이 자잘한 토크나 사연들 그런 것들이 재밌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장훈은 "저희가 음식을 블라인드로 본다. 누가 만들었는지 전혀 모른다. 어떤 사람이 출연했는지 모른다"며 "정말 음식의 대가, 명인이 만드신 건데도 도끼를 안 드릴 수도 있고, 엉뚱한 상황에서 취향이 맞으면 도끼가 나갈 수 있다. 어떤 편견과 선입견 없이 오로지 입맛으로만 평가한다는 게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한편 '볼빨간 신선놀음'은 까다로운 입맛의 신선들을 만족시킬 저 세상 레시피를 찾아라! 4명의 '신선 MC 군단'이 다양한 요리를 주제로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찾아 전국의 요리 고수를 만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1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4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