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공산당 간부 "김치공정? 한국의 피해망상…김치는 中 역사"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6: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됐다. /사진=리즈치 유튜버 캡처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됐다. /사진=리즈치 유튜버 캡처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최근 중국 유명 유튜버의 김치 논란을 두고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표현했다. 또 "김치는 중국 5000년 역사의 한 획"이라고도 주장했다.

13일 정법위원장 안젠(安劍)은 유튜버 리즈치의 김치 만들기 논란 관련 논평에서 "자신감이 없으면 의심이 많아지고 갖가지 피해망상이 생기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안 위원장은 또 한국이 "김치는 한국 것이고, 곶감도 한국 것이고, 단오도 한국 것이라고 한다"며 "결국 모든 것에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이유는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논쟁이 있었느냐'고 반문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 대변인의 담담한 대답은 자신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이런 터무니 없는 소리를 웃어넘길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문화적 자신감과 힘 때문"이라며 "김치는 중국 5000년 역사의 한 획이고, 우리는 이러한 문화유산과 중화민족의 창조 정신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중국은 김치를 자국의 전통 음식으로 편입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환구시보는 지난해 11월 채소 절임 음식인 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인증을 받았다며 한국을 도발했다.

또 장쥔 유엔(UN)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김치를 직접 담그며 홍보하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지난 9일에는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