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모시장 호황에 코넥스 탈출 러시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03: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씨이랩 차트

MTIR sponsor

“지금이 기회다.”

코넥스 기업의 IPO(기업)가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하다. 주식시장과 공모시장 호황으로 코스닥 이전상장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기 때문이다.

공모시장 흥행 열풍으로 IPO 문턱이 상대적으로 낮아졌고, 공모 과정에서 보다 높은 몸값을 인정받을 수 있다. 주식시장 활황으로 추가적인 기업가치 상승까지 기대할 수 있다.

코스닥으로 이사하는 기업이 많을수록 자본시장 중간 사다리를 자처하는 코넥스 시장이 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의미다. 다만 주요 기업이 줄줄이 이탈하는 가운데 신규 유입 부진이 지속될 경우 코넥스 공동화 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공모시장 호황에 코넥스 탈출 러시



너도나도 이사 준비…현재 8개 기업 코스닥 이전상장 도전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재 코넥스에서 씨이랩 (70,200원 상승300 0.4%) 등 8개 기업이 코스닥 이전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씨이랩과 피엔에이치테크 (27,700원 상승1050 -3.6%)는 이달 공모에 돌입한다. 원바이오젠 (33,750원 상승1200 3.7%)은 스팩합병을 통한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월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 승인이 통과됐다. 나머지 5개 기업은 한국거래소의 상장 심사를 받고 있다.

앞서 코넥스 대표 바이오 종목이던 지놈앤컴퍼니 (66,500원 상승400 0.6%)는 지난해 12월 코스닥 이전상장에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코스닥에 상장한 에프앤가이드 (8,190원 상승210 -2.5%) 역시 코넥스 출신이다. 둘 다 공모 흥행에 성공하며 비교적 순조롭게 코스닥에 입성했다.

이전을 추진하는 기업 대부분이 코넥스 시장 시가총액 상위 기업이다. 현재 코넥스 시총 1~2위가 코스닥 이전상장에 3번 도전했다 실패한 툴젠과 노브메타파마(상장심사 청구는 2번)다.

3위 엔솔바이오사이언스 (17,950원 보합0 0.0%) 역시 코스닥 이전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4위는 공모를 앞둔 씨이랩이다.


유동성 효과로 이전상장 문턱은 낮아지고 몸값은 올리고


무엇보다 주식시장과 공모시장의 동반 활황이 코넥스 기업의 IPO 수요에 불을 지폈다.

최근 공모시장의 유동성을 고려하면 시장 평가에서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 한국거래소의 심사만 통과하면 이전상장이 수월하다는 의미다.

또 공모가 흥행할수록 보다 높은 기업가치를 책정할 수 있다.

공모 규모가 800억원에 달한 지놈앤컴퍼니는 수요예측 흥행을 토대로 희망공모가밴드 상단으로 공모가를 정했다. 에프앤가이드는 희망공모가밴드를 초과한 7000원으로 공모가를 정했다. 공모가가 높을수록 IPO를 통해 더 많은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

지놈앤컴퍼니, 에프앤가이드, 비나텍 (54,200원 상승1500 -2.7%) 등 앞서 이전상장에 성공한 사례도 참고할 만하다.

코스닥 이전상장 추진을 공식화하면 투자자 관심이 높아지며 코넥스에서 먼저 주가가 오르는 경향이 있어 자연스런 기업가치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중간 사다리 역할 잘하고 있지만…코넥스 입지 위축 우려도


코넥스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준비 단계로 보면 최근 활발한 이전상장 수요는 시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공모시장 호황에 코넥스 탈출 러시

코넥스 시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7월 개장했다. IPO가 어려운 초기 성장 기업의 자금 조달을 돕는 등 성장을 지원하겠다는 목표로 출범했다. 코스닥으로 가기 위한 중간 시장인 셈이다.

반면 주요 기업의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신규 유입은 줄고 있어 코넥스 시장의 입지가 위축될 수 있다는 점은 고민이다.

코넥스 신규 상장 기업 수는 2016년 50개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 29개, 2018년 21개, 2019년 17개, 2020년 12개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12개는 역대 최저 기록이다.

코스닥 시장에서 다양한 IPO 특례 제도를 도입하면서 상장 문턱이 낮아졌기 때문에 코넥스 상장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고질적인 거래 부족 현상도 여전하다. 최근 주식 투자 열풍과 일부 종목에 대한 관심 확대로 거래가 늘었지만, 올해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약 138억원으로 절대적인 규모는 크지 않다.

코넥스 시장은 일부 주요 기업에 대한 거래 쏠림 현상이 심한 편이라 이전상장이 늘어날수록 거래 위축 현상이 두드러질 수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예전엔 코넥스 이전상장 기업에 대한 공모시장 평가가 박한 경향이 있었는데, 최근엔 유동성 영향으로 어느 때보다 공모 흥행 가능성이 높다"며 "코스닥 이전상장 기회를 엿보는 많은 코넥스 기업이 IPO 최적기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