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매트리스·가구까지 구독 '꾹', 넓어지는 렌탈전쟁터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샘 홈케어 쇼파관리 자료사진./사진=한샘
한샘 홈케어 쇼파관리 자료사진./사진=한샘
매트리스와 가구 등 인테리어 시장까지 렌탈(대여) 서비스가 파고들면서 이른바 '구독전쟁'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타사제품까지 관리해주는 종합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업종을 뛰어넘어 경쟁체제가 구축될 전망이다.

14일 인테리어·가구 업계에 따르면 한샘 (100,500원 상승2500 -2.4%)은 지난 8일 구독전용 매트리스 브랜드 '이지(EAZY)8'을 출시했다. 온라인을 통해 가입할 수 있고, 월 9900원(60개월)을 내면 주기에 맞춰 매트리스 관리와 교체까지 해준다.

렌탈 서비스에 출사표를 던진 한샘은 2019년 말 종합관리 서비스 '한샘 홈케어'를 출시한 데 이어 빠르게 영역을 넓히고 있다. 가구·가전관리와 주방·욕실청소를 해주는 한샘 홈케어는 지난해 12월 기준 전년대비 3배 이상 성장했다.

업계에 따르면 매트리스를 시작으로 가구업체와 기존 렌탈 업체들과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종합관리 서비스 시장이 커져 렌탈 기간이 종료된 고객이나, 타사제품도 한번에 관리해주는 서비스로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다.

렌탈업계 터줏대감 코웨이 (73,200원 상승600 -0.8%)는 2011년부터 매트리스 렌탈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해 3분기 기준 계정(가입) 수가 63만2000개에 달한다. 지난해 12월에는 동일한 비용으로 다른 렌탈 매트리스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내놨다.

현대렌탈케어 '현대큐밍 매트리스' 렌털 서비스 자료사진./사진=현대렌탈케어
현대렌탈케어 '현대큐밍 매트리스' 렌털 서비스 자료사진./사진=현대렌탈케어
현대백화점 (77,100원 상승1900 -2.4%)그룹 현대렌탈케어는 2019년부터 매트리스 렌탈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지난해부터는 타사 제품도 관리해주는 '매트리스 케어 멤버십 서비스'를 출시했다. 기존에는 자사 렌탈 고객에만 제공하던 관리 서비스다.

가구업계 관계자는 "렌탈 서비스가 빠르게 확대되면서 한샘과 코웨이가 한 시장에서 맞붙게 된 것"이라며 "가구 뿐만 아니라, 이를 가정용 종합관리 서비스로 확대하면 경쟁업체들은 더욱 많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케아코리아도 네덜란드와 스위스 등 일부 유럽국가에서 운영 중인 렌탈 서비스의 한국 도입을 검토 중이다. 니콜라스 욘슨 이케아 코리아 매니저는 지난해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렌탈 서비스로)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렌탈 시장에 뛰어든 중소업체들도 눈에 띈다. 국내 가구전문업체 코아스 (1,300원 상승70 5.7%)는 지난해 중순부터 사무용 책상과 의자, 가정용 침대 등 국내 최초로 렌탈 사업을 하고 있다. 호텔·리조트 전문업체 대명소노그룹도 지난달 매트리스를 렌탈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매트리스를 시작으로 소파와 가구 등 가구·인테리어 렌탈 서비스는 빠르게 확대할 것"이라며 "렌탈 서비스로 구매까지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드는 고관여 상품인 가구시장에 변화가 생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