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화는 잘 들리고 소음은 막고"…'갤럭시 버즈 프로' 뭐가 다를까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0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전자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애플 에어팟 따라잡겠다."

15일 온라인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갤럭시 버즈 프로'는 그동안 삼성이 내놨던 무선 이어폰 가운데 가장 막강한 성능을 갖췄다.

제품은 전작인 '갤럭시 버즈 플러스'와 비교해 더 커진 스피커와 우퍼로 균형 잡힌 소리와 풍부한 중저음을 제공한다. 내부 공기가 흐를 수 있도록 에어 벤트를 만들어 귓속 이압감과 먹먹함도 줄였다.

통화 품질도 대폭 개선됐다. 3개 마이크와 VPU(보이스픽업유닛)로 사용자 음성과 불필요한 소리를 분리하고, 외부 배경 소음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특히 첫 탑재된 '윈드실드' 기술은 바람이 심하게 부는 장소에서도 맑은 통화 품질을 보장한다.

소음억제기능(ANC)도 강력해졌다. 갤럭시 버즈 프로에서 ANC를 켜면 최대 99%까지 외부 소음을 줄여준다. 제품 형태도 귓구멍 안쪽으로 착용하는 커널형(인이어)을 채택했다. 커널형은 귓구멍 바깥쪽에 착용하는 오픈형 설계방식 대비 차폐성이 뛰어나 소음 억제 면에서 유리하다.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은 4단계로 사용자가 조정할 수 있으며 최대 20dB(데시벨)까지 소리를 증폭해 들을 수 있다. 또 사용자 말소리를 인식해 ANC 기능과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전환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예컨대 사용자가 말을 하면, 이를 인식해 주변 소리 듣기 기능으로 자동 전환하고 재생 중이던 음악 음량을 줄여준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완충 시 최대 8시간의 재생 시간을 지원하며, 무선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8시간 사용할 수 있다. ANC 기능을 켜면 각각 최대 5시간, 18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스마트싱스 파인드를 지원해 블루투스 연결이 끊어져도 각 이어버즈 위치를 빠르게 찾을 수 있으며, 스마트폰 수준의 방수 성능으로 1m 수심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다.

제품은 △팬텀 바이올렛 △팬텀 블랙 △팬텀 실버 등 3가지 색상으로 15일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버즈 프로를 전면에 내세워 애플이 과점하고 있는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시장 공세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무선 이어폰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소비자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며 "갤럭시 버즈 프로는 작은 이어폰에 소비자가 원하는 삼성 기술 혁신이 집약되어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