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옛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청년 경영인, 성폭행 혐의로 5년 구형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6: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은 옛 민주통합당 당직자 출신 청년 경영인애게 검찰이 5년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이정민)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강간 혐의로 기소된 30대 안모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2019년 12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2020년 10월 첫 공판에서 검찰은 A씨가 저항하는데도 안씨가 성폭행을 했다고 밝혔다. A씨의 의사에 반한 행동이라는 것인데 이에 안씨 측은 "강요나 협박이 있었다고 볼 수 없으며 상대의 동의가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안씨 측은 그러나 14일 공판에서는 태도를 바꿔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2012년 민주통합당 19대 국회의원 선거에 비례대표로 출마했으나 뒤쪽 순번을 받아 낙선했다. 화려한 스펙과 이력을 가진 안씨는 낙선 이후 용산에 외식업체를 차리고 청년 경영인으로 관심을 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