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북소방, 전국 유일 해외입국자 이송 업무…1만명 넘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북소방본부 관계자가 해외입국자들을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전북소방본부 제공) /뉴스1
전북소방본부 관계자가 해외입국자들을 차량으로 안내하고 있다.(전북소방본부 제공) /뉴스1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 뒤 전북지역으로 이송된 해외입국자가 1만명을 넘어섰다.

전북소방본부는 14일 ‘인천공항 해외입국자 이송지원단’을 지난해 3월부터 운영하며 도내로 이송한 해외입국자가 1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전국에서 해외 입국자에 대한 이송 지원에 나선 것은 전북이 유일하다.

전날인 13일까지 집계된 해외입국자 수송인원은 1만37명으로 내국인 6764명, 외국인 3273명이다.

이 중 확진자는 90명으로 도내 누적 확진자의 9.4%에 해당한다.

지원단은 소방공무원 20명, 차량 14대를 투입해 전북에 연고를 둔 해외입국자에 대한 이송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공항 입국장과 전주월드컵경기장에 배치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4차례 해외입국자를 이송한다.

이들 도움으로 입국자들은 시·군 보건소로 이송된 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김현철 전북소방본부 구조구급과장은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