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창출신 최국순 작가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 전시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6: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달 18~24일 충무로 와이아트갤러리서 열려

25년의 세월을 오롯이 담아낸 최국순 사진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가 이달 18~24일 서울 충무로 와이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 뉴스1
25년의 세월을 오롯이 담아낸 최국순 사진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가 이달 18~24일 서울 충무로 와이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 뉴스1
(전북=뉴스1) 박제철 기자 = '우물이 사라져간다.'

우물에 둘러앉아 빨랫방망이를 세게 두드리며 스트레스를 푸는 모습, 대처에 나간 자식들 자랑엔 추임을 더해주고, 기쁨을 함께 나누는 정경은 이제 더는 볼 수 없는 모습이다.

25년의 세월을 오롯이 담아낸 최국순 사진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가 이달 18~24일 서울 충무로 와이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때로는 서럽고, 때로는 카타르시스가 완성되었던 공간의 이야기가 최국순 작가의 손에 펼쳐진다.

전북 고창출신인 최 작가는 "우물은 동네에서 가장 신성시되는 곳으로 지난날의 소통공간이자 신화와 설화적 공간이며, 민간신앙과 제의적 공간, 정서적 공간, 동양사상의 원리를 담아낸 곳이 우물이었다"고 말한다.

물이 좋고 이야기가 있는 한 마을의 역사가 머무는 곳이었으며 예로부터 우물은 마을신앙에서 용왕이 사는 곳이라 하여 매우 신령스럽게 여겼다. 이런 이유로 사람들은 해마다 물을 상징하는 우물지기인 용에게 농사의 풍년과 마을의 무사태평을 비는 용왕제를 지냈다.

25년의 세월을 오롯이 담아낸 최국순 사진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에 출품된 작품. © 뉴스1
25년의 세월을 오롯이 담아낸 최국순 사진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 ‘우물 이야기, 사진으로 그리다’에 출품된 작품. © 뉴스1

영·호남지방에서는 우물에서 치성을 드리면 용왕이 사내아이를 점지해 준다고 여겼다.

또 작가의 고향인 고창에서는 청소를 마친 뒤에 우물 안에서 어른 손바닥만 한 붕어 서너 마리를 잡았다. 이 붕어를 ‘샘각시’라고 불렀다. 아무도 넣지 않은 것이어서 청소를 고맙게 생각한 우물신이 선물한 것이라고 여긴 것이다.

최 작가는 이번 작품전에서 동양철학에서 본 우물을 사상과 정서, 소통, 제의, 민간신앙, 신화, 생명을 담아냈다.

그는 "감정의 불꽃과 사유의 빛이 담긴 사진을 보는 순간, 굳이 의미를 부여할 필요가 없다"며 이번 작품과 전시회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