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재준 "2세 계획, '♥이은형'과 관계 많지 않아" 솔직 고백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845
  • 2021.01.15 06: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그맨 강재준/사진=SBS플러스
개그맨 강재준/사진=SBS플러스
개그맨 강재준이 아내인 개그우먼 이은형과 2세 계획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 이지혜는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1년 남짓 밖에 남지 않았다"고 고민을 토로한 자산관리사 유수진의 사연을 듣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지혜는 "난소도 나이를 먹기 때문에 임신이 쉽게 되지 않는 확률이 많아진다. 나이 40이 넘어가면. 사람마다 다르기는 한데, 상황이 조금 안 좋기는 하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에 방송인 이영자는 "지혜 씨는 순조롭게 태리를 가졌냐"고 물었고, 이에 이지혜는 "저는 너무 감사하게 첫째 딸을 자연 임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둘째는 유산을 한 경험이 있어서 시험관을 시도했는데, 첫 번째 시험관은 실패를 했다. 두 번째는 상황이 안 좋아서 시도조차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냉동 난자 얼렸다고 말씀 드렸었는데, 저도 그땐 상황을 몰라서 쉽게 얘기했는데 냉동 난자 모은 것도 2번에 다 써버렸다. 그래서 얼마 전에 난자 채취를 또 했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언제 될 지, 누가 먼저 될 지 모른다.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1년 남았다는 게 정말 시한부일 것 같다"며 유수진의 아픔에 공감했다.

이어 방송인 김원희는 강재준에게 2세 계획에 대해 물었다.

김원희가 "재준 씨도 아이 가지려고 하지 않냐"고 묻자 강재준은 "은형이(아내 이은형)와 결혼한 지 4년 됐는데 연애를 10년 동안 해서 만난 지 14년이 됐다. 26살 때 만났는데 지금 마흔"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재준은 "예전에는 아이에 대해 내 몸에 대해 신경을 안 썼는데, 이제는 진짜 가져야겠다고 하니까 가지고 싶어도 못 가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원희가 "(2세를 위해) 시도를 계속 하고 있었던 거냐"고 묻자 강재준은 "시도를 저희가 많이 못해봤다. 관계가 그렇게 많지 않다"고 솔직히 답해 폭소를 안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