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S21, 더 똑똑해지고 싸졌다"…외신들이 첫손 꼽은 강점은 '가격'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갤럭시 언팩 2021]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이 15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갤럭시언팩 2021에서 갤럭시S21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노태문 사장이 15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갤럭시언팩 2021에서 갤럭시S21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더 똑똑해지고 싸졌다."

삼성전자가 15일 신형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공개한 가운데, 외신들은 대체로 삼성이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는 처음으로 취한 파격적인 가격인하에 주목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은 개선된 카메라와 눈의 피로를 줄이는 디스플레이, 스타일러스펜 호환성을 특징으로 한다"면서도 "삼성의 가장 새로운 기능은 가격일 수 있다"며 기본모델 기준 전작보다 200달러 가량 저렴한 가격에 주목했다.

CNN은 "더 똑똑하고 싸졌지만 충전기는 없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삼성의 새로운 갤럭시S21 라인업은 업데이트된 디자인과 저렴한 가격표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소비자는 헤드폰과 충전기가 빠진 것을 발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삼성이 앞세운 서사시적(Epic)이라는 모토는 혁명적이라기보다는 (기능적) 진화에 가까우며 삼성은 코로나 대유행기간 집에서 생활하는데 더적합한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 3종/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S21 시리즈 3종/사진=삼성전자

IT매체들도 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삼성의 가격인하가 현명한 전략이라고 판단했다. 엔가젯은 "최고급 스마트폰을 1000달러 미만에 판매한다는 것은 삼성이 여러면에서 타협해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사람들이 현재 소비에 대해 얼마나 의식적인지 고려할때 정말 중요한 가격조정"이라고 호평했다. 또 "가격을 위해 기본모델의 일부 사양을 낮췄지만 전체적인 품질에대해서는 불평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더버지는 "갤럭시S21은 삼성의 과거제품보다 더 신중한 라인업"이라면서 "모든 전화기가 사양을 최대화할 필요가 없는 생각을 삼성이 내재화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또 "갤럭시S21 기본모델은 일부 디스플레이 등 사양면에서 절충했지만 이는 다양한 고객요구에 적합한 전화기를 만들려는 시도로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올바른 전략이 될수있다"고 평가했다.

디자인과 기능성 측면에서는 긍정적 반응이 많았다. 더버지는 "카메라와 휴대폰 주변의 메탈 프레임이 잘 녹아들어가 응집력을 높였고 세련미를 높였다"면서 "갤럭시S21 울트라는 삼성 라인업의 최고사양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씨넷은 "갤럭시S21 라인업은 카메라와 디스플레이, 5G 기능에 대한 개선점이 많다"면서 "새로운 디자인과 함께 가격인하를 포함해 구매자를 끌어들일 많은 요소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씨넷은 "지난해 갤럭시S20이 출시됐을 당시와 달리 5G시장 경쟁이 치열하다"면서 "5G단말기가 쏟아지는 가운데 코로나19로 여전히 새로운 기기에 대한 지출이 쉽지않다"고 전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