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휘재♥'문정원, 이번엔 장난감 '먹튀' 의혹…"돈 가지러 간다더니"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8,858
  • 2021.01.15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6
/사진=방송인 이휘재 아내 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방송인 이휘재 아내 문정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장난감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란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과거 놀이공원에서 장난감 판매 일을 했다는 한 누리꾼이 남긴 인스타그램 댓글 캡처 사진이 담겼다.

이 누리꾼은 "저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씨에게 당했었다"며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이따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다"며 "당시 문정원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이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보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실이라면 범죄', '신고하라', '아직 공소시효 안 지났다'는 식의 댓글을 남겼다. 해당 누리꾼은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가량 된다"며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제가 메꾸고 넘겼다"고 덧붙였다.

이 글의 진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해당 누리꾼은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라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맞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정원은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문정원은 최근 아랫집 이웃이 남긴 항의 댓글로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다. 문정원은 '조심시키고 있다'는 식의 사과 답글을 남겼으나, 그간 문정원이 SNS를 통해 공개한 콘텐츠에는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이가 집안에서 격한 운동 놀이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어 비판이 거세졌다.

논란이 커지자 문정원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민 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