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화이자가 선보인 그 백신...올릭스 "mRNA 백신 개발 위한 자회사 설립"

  • 이대호 성균관대 인터렛션사이언스학과 교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17: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릭스가 자회사를 설립해 mRNA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올릭스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mRNA 치료제와 백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mRNA 신약 연구개발을 위한 자회사 '엠큐렉스 주식회사(mCureX Therapeutics, Inc.)'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자사에서 연구하는 RNA 간섭 기술이 아닌 mRNA 관련 신약을 중점적으로 연구 개발할 수 있는 자회사를 설립해 사업 다각화를 모색하기 위함이다.

mRNA 기술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큰 화두가 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에 적용된 기술이다. mRNA 기반 치료제 및 백신은 특정 단백질의 결핍으로 야기되는 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mRNA를 투여해, 세포 내에서 결핍된 특정 단백질을 생성할 수 있도록 하여 질병을 치료 및 예방하는 기전으로 작용한다.

엠큐렉스의 최고 기술 책임자로서 연구 총괄을 맡게 되는 신동원 박사는 20여년 mRNA 및 올리고 핵산연구 경력을 가진 mRNA 분야 전문가다. 신 박사는 미국에서 핵산 화학 부문 박사학위 및 박사 후 연구과정(Postdoc) 수료 후 트라이링크 바이오테크놀로지(Trilink Biotechnologies, LLC), 올릭스에서 mRNA 핵심 기술을 포함한 핵산 관련 연구개발을 수행했다.

특히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내놓은 코로나19 mRNA 백신에 사용되는 mRNA 5’-Capping 원천기술의 기반을 다진 인물이자, 해당 기술 특허권자(US10519189B2)의 일원이기도 하다.

신 박사는 "mRNA 연구 경험과 기술이 엠큐렉스의 초기 mRNA 치료제 개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이사는 "mRNA 치료제 및 백신 글로벌 시장은 수년 내 대폭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자체 원천 기술로 개발한 RNAi 치료제를 임상에 진입시킨 올릭스의 핵산 치료제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엠큐렉스를 통해 mRNA 치료제 개발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mRNA를 이용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성공한 모더나, 화이자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mRNA 치료제 개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