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년 기다렸어요" 코로나 딛고 날개 단 대한항공 신입사원들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년 기다렸어요" 코로나 딛고 날개 단 대한항공 신입사원들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채용이 무기한 연기됐던 대한항공 신입사원이 오는 2월 정식으로 입사하게 됐다.

15일 대한항공 (28,150원 상승700 -2.4%)은 2020년 입사 예정이었던 예비 신입사원 합격자의 정식 채용을 결정하고 대상자 60여명에 대해 입사 가능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입사 희망자는 오는 2월 중순 입사하게 되며 직무 교육을 받은 후 부서별 소요에 따라 인원이 배치될 예정이다. 직무교육은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 위주로 실시된다.

신입사원들은 지난해 3월 입사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 확산으로 교육진행이 어려워진데다 직원들의 순환휴직, 휴업까지 이어지면서 입사 시기가 무기한 연기됐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지난달 가진 온라인 간담회에서 "직원 휴업으로 정부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을 받는 기업들은 원칙적으로 신규채용이 금지된다"며 "하지만 입사를 확정한 인력에 대해서는 노동부와 협의해 입사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