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용 기회 달라" 박용만 상의회장 8년 침묵 깨고 탄원한 이유(상보)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1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19년 1월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19년 1월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서울고법에 제출했다. 대한상의는 이날 오후 박 회장이 서울고법에 이 부회장에 대한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이 2013년 8월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이후 기업인 재판과 관련해 탄원서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회장은 재계를 대표하는 법정 경제단체의 수장으로 문재인 정부 들어 정·재계의 소통로 역할을 하면서 기업인 관련 재판 등에 대해서는 거리를 둬왔다.

박 회장은 탄원서 제출 직후 "7년 8개월 임기 동안 처음 있는 일"이라며 "그동안 이 부회장을 봐왔고 삼성이 사회에 끼치는 무게감을 생각할 때 이 부회장에게 기회를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고 대한상의는 밝혔다.

이 부회장에 대한 탄원서는 박 회장이 직접 작성했다. 대한상의는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오는 18일 이 부회장 선고 공판을 앞두고 이 부회장이 구속되면 삼성그룹은 물론 한국 경제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2016년 이후 1년 가까운 구속 수감과 4년 넘게 이어진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적잖은 대가를 치렀고 그동안 삼성그룹의 의사결정도 많이 지체됐다"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삼성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 부회장이 경영에 매진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박 회장이 생각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법원에 따르면 이 부회장 선고 공판을 앞두고 주말 직전인 이날에만 수십건의 탄원서가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기회 달라" 박용만 상의회장 8년 침묵 깨고 탄원한 이유(상보)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지난 13일 '벤처업계 신년 현안 및 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이 부회장에 대한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청와대 청원에도 "이 부회장이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자유의 몸을 만들어 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에 참여한 사람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5만8000명을 넘었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오는 18일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을 연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에게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를 받는다.

대법원은 지난해 8월29일 이 부회장에게 선고된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의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은 쟁점이 됐던 말 3마리 구입액 34억원과 동계스포츠영재센터 뇌물액 16억원 모두 뇌물로 인정했다. 2심 판결보다 뇌물 규모가 86억원으로 늘면서 이 부회장의 실형 선고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상황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가 중형을 선고받은 만큼 실형을 피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운영 노력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이 고려돼 집행유예를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팽팽하게 엇갈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