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 거리두기 조정…'5인금지' 유지, '오후 9시' 운명은?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가게에 폐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1.01.10.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1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가게에 폐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1.01.10. radiohead@newsis.com
오는 18일부터 적용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방안이 오늘(16일) 발표된다. 현행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연장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대신 생계곤란을 호소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고려해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는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식당·술집에 대한 ‘오후 9시 영업제한’도 함께 완화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한다.

전날 정부와 의료계를 비롯해 각계 전문가, 시민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생활방역위원회에서는 현행 거리두기를 이달 31일까지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5인 이상의 모든 사적모임이나 회식을 금지하는 조치도 같은 기간 동안 추가 연장해 방역효과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초부터 6주째 문을 열지 못한 헬스장에 대해서는 면적당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의 경우 식당·주점과 마찬가지로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영업을 허용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일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는 매장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 1시간 더 늘려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부는 기존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방침을 유지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오후 9시 영업제한이 완화될 경우 코로나19(COVID-19) 확산 위험성이 크게 높아진다고 보고 최대한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9시 이후 식당 문을 열게 하면 24시간 식당들은 숨통이 트일 것"이라면서도 "식당 영업에는 좋겠지만 술 마시고 많은 이가 왁자지껄하는 상황을 연출하면 감염 위험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천은미 이대 목동병원 교수도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게 뻔하다"며 "9시 이후 집합금지 해제를 굉장히 반대한다. 밤 9시 이후면 술을 먹게 된다. 이는 (감염 우려가 높은) 클럽과 다름없다"고 우려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