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처제와 결혼해 아이가 생겼습니다

머니투데이
  • 장윤정 변호사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3,314
  • 2021.01.16 0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the L][장윤정 변호사의 스마트한 이혼 챗봇]

[편집자주] 외부 기고는 머니투데이 'the L'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고문은 원작자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가급적 원문 그대로 게재함을 알려드립니다.


◇ 사별한 아내의 여동생과 법적인 부부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요?


처제와 결혼해 아이가 생겼습니다
Q) 아내와 사별한 지 5년이 지났습니다. 아내와 저는 10년 가까이 연애를 한 끝에 마침내 결혼을 했지만, 아내는 결혼식을 한 뒤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내가 죽고 한동안은 무기력함에 아무 일도 손에 잡히지 않았고, 술로만 지새우던 날들이었죠. 그렇게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며 힘들어하던 저를 다잡아준 것은 아내와의 연애 시절부터 친하게 지내온 처제였습니다. 친여동생처럼 여겼던 처제였지만,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다는 공통점으로 함께 힘든 시간을 견뎌오며 점차 가까워졌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로부터 지탄 받을 관계라는 것을요. 하지만 마치 불륜처럼 숨어 지내는 것보다는 죽은 아내에게도 떳떳할 수 있게 정식으로 결혼을 해 법적인 부부가 되는 편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친족 간에는 결혼이 불가능하다고 들었습니다. 사별을 한 아내의 여동생은 이제 더는 친족이 아닌 것이 되어 이제는 혼인신고를 하는 것이 가능한 사이인 것이 아닌지 궁금합니다.

A) 선생님의 사연은 안타까우나, 형부와 처제의 관계는 민법상 혼인이 금지되는 관계입니다.
먼저, 사별을 하더라도 민법상의 친족 관계는 그대로 유지됩니다.
선생님의 처제분은 민법상 ‘배우자의 혈족’인 ‘2촌의 인척’에 해당됩니다(민법 제769조, 제771조). 따라서 4촌 이내의 인척인 형부와 처제 사이는 민법상의 ‘친족’에 포함되는 관계입니다(민법 제777조 제2호).
한편, 우리 민법은 근친혼을 금지하고 있고, 금지하는 근친혼의 범위에는 ‘6촌 이내 혈족의 배우자, 배우자의 6촌 이내의 혈족’도 포함되고 있어, ‘2촌 혈족의 배우자’이자 ‘배우자의 2촌 혈족’인 두 사람의 관계는 민법 제809조 제2항에 의해 혼인이 금지됩니다.
그리고 만약 이렇게 금지되는 결혼을 한 경우에는 민법 제816조 제1호에 따라 혼인 취소 대상이 됩니다.



◇ 처제와 혼인 신고를 한 뒤 아이까지 가졌는데, 혼인이 취소되면 아이는 어떻게 되는 거죠?


서울가정법원
서울가정법원


Q) 일단 나중에 취소를 당하더라도 정식으로 부부가 되고자, 처제와 혼인 신고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최근 처제가 임신을 하였습니다. 아이가 생기고 나니, 이제 이 결혼이 깨질까 더욱 걱정이 됩니다. 혼인이 취소되면 아이는 제 아이로 인정받을 수 없게 될까요?

A) 아닙니다. 이미 혼인 취소 대상인 근친혼을 하셨더라도 혼인 중 아이를 가지신 경우라면, 더 이상 혼인취소가 불가능해 이제는 정식 부부로 살아가실 수 있게 됩니다(민법 제820조).

처제와 결혼해 아이가 생겼습니다


[이혼도 똑똑하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스마트한 이혼을 위해 챗봇처럼 궁금증을 대화하듯 풀어드리겠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