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윤아 "사춘기 온 아들 민이…말을 잘 못하니까 짜증" 울컥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5 23: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오윤아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오윤아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오윤아가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 민이의 사춘기로 눈물을 흘렸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어묵'을 주제로 메뉴 개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오윤아는 새해를 맞아 민이에게 한복을 입혔다. 그러나 민이는 불편했는지 한복을 거부했다. 모자 사이엔 긴장감 흘렀고 민이는 결국 엄마 오윤아에게 "죄송합니다"라고 사과를 건넸다.

오윤아는 스튜디오에서 "요즘 민이가 사춘기"라고 털어놨다.

그는 "(민이가) 말을 잘 못 하니까 짜증으로 표현한다"며 "제어가 안 되는 것 같다"고 고민을 말했다.

그러면서 오윤아는 아들 앞에선 참았던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윤은혜 역시도 울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