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혼자산다' 기안84·박나래, 도망가는 텐트 추격…"셋이 놀러간 줄" 폭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0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기안84, 박나래가 텐트 추격전을 벌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웹툰 작가 기안84와 개그우먼 박나래가 함께 텐트를 쳤다.

둘은 텐트를 옆에 두고 "어묵탕을 만들자"라며 대화하던 중 또 다시 도망가는 텐트를 목격했다. 박나래는 "저거 진짜! 아 진짜!"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영상을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이제 텐트 보내줘라", "저렇게 도망가고 싶어하는데"라고 농을 던졌다. 기안84는 "자아가 있는 것 같지 않냐"라며 웃었고, 장도연은 살아있는 것 같다며 놀라워했다.

텐트는 저 멀리 도망갔다. 잡을 수 없이 멀어진 격차에 박나래는 "토할 것 같아. 먹고 뛰니까 토할 것 같다"라면서 힘들어했다.

기안84는 담담하게 영상을 지켜보다 "셋이 놀러간 것 같더라"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는 이내 탈선한 텐트를 잡아 끌고 제자리로 돌아왔다. 하지만 텐트는 이미 망가진 상황. 박나래는 "오빠 걔는 끝났어"라며 "그냥 포기하자. 빙어 낚시나 하러 가자"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