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신규확진 580명, 5일째 500명대…거리두기 2주 연장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09: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5명으로 집계되면서 이틀 만에 1000명 아래로 감소한 5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17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2021.01.0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15명으로 집계되면서 이틀 만에 1000명 아래로 감소한 5일 오후 서울 홍대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17일까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5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2021.01.05. bjko@newsis.com
국내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16일 0시 기준 580명으로 집계됐다. 닷새째 500명대가 이어지고 있다.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정부는 아직 방역의 고삐를 풀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10~16일) 신규 확진자는 657→451→537→561→524→513→580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7만1820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900~1000명대 상황과 비교하면 감염 규모가 크게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장기화와 위험시설에 대한 집중관리(핀셋방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고강도 방역조치의 효과로 풀이된다.

다만 인구밀집도가 높고 유동인구가 많은 수도권에 여전히 확진자가 몰려 있어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547명의 지역발생 확진자 중 서울 148명, 경기 163명, 인천 30명 등 341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비수도권 확산세도 상당하다. 부산 59명, 대구 23명, 강원 22명, 경북 19명, 전북 17명, 경남 15명, 전남 13명, 울산·충남 각 8명, 광주·충북 각 6명, 대전 5명, 제주 4명, 세종 1명 등 전국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0~30명대에서 계속 유입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 6명, 미국 5명, 영국·인도네시아 각 4명, 러시아·일본·나이지리아 각 2명, 필리핀·네팔·우즈베키스탄·인도·싱가포르·터키·튀니지·르완다에서 각 1명의 확진자가 유입됐다.



5인 이상 모임금지·밤9시 이후 영업제한 계속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1.1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1.16. kmx1105@newsis.com
국내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4명 줄어든 360명이다. 사망자는 19명 증가해 누적 1236명이 됐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72%다. 완치자는 1018명 늘어 지금까지 5만7554명이 격리해제 됐고 격리 중인 환자는 1만3030명이다.

지난 1월3일부터 이날까지 확진자를 포함해 총 503만2270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다. 전날보다 5만4196명 늘어난 수치다. 현재까지 480만4811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5만5639명은 검사를 받는 중이거나 검사 결과를 대기 중이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2주 연장해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헬스장·노래방·학원 등 다중이용시설은 조건부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완화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한다. 조정된 거리두기는 오는 18일부터 적용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 누적된 사회적 피로와 수많은 자영업자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는 현실론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발표하는 방역대책이 일상을 되찾고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기에는 충분치 못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다음 달부터 차례로 도입되는 치료제와 백신이 생활 속 참여방역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