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혼산' 황재균 '골든글러브는 처음이라'…기안84 "그래서 포지션은?"

머니투데이
  • 이소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343
  • 2021.01.16 1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나 혼자 산다' 황재균이 2020 KBO 골든 글러브를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야구선수 황재균이 약 2년 만에 재출연해 시선을 끌었다.

황재균은 이사한 집부터 공개했다. 그는 "지난해 8월 이사했다"고 밝혔다. 특히 거실 중앙에는 영광의 골든 글러브가 자리 잡고 있었다. 황재균은 골든 글러브 수상에 대해 "이번에 처음 받았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골든 글러브에 대한 질문을 던졌고 황재균은 "총 10개의 포지션이 있다. 1년에 포지션당 1명에게만 주어진다"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기안84는 "그래서 어떤 포지션이냐"고 재차 물었다. 황재균과 기안84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친분을 쌓아왔다고. 이에 기안84는 "얘도 제 만화는 안 본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사한 집 현관에는 운동화 콜렉션이 이목을 끌었고, 확트인 넓은 거실이 감탄을 자아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모던한 인테리어였다. 다만 첫 출연 당시 보여줬던 아기 신발들 만큼은 그대로였다. 황재균은 "금방 신을 줄 알았는데 7년째 소장 중이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아파트 절반 9억" 서민 한숨…'종부세' 정부 고집 꺾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