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도권 익명검사' 다음달 14일까지 4주 연장…상시화 검토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13: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서울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0시 기준 127명 발생, 53일만에 최소 증가세를 기록한 15일 서울 청량리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육군 현장지원팀 대원이 어르신에게 휴대폰 안내를 하고 있다. 2021.01.1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서울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0시 기준 127명 발생, 53일만에 최소 증가세를 기록한 15일 서울 청량리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육군 현장지원팀 대원이 어르신에게 휴대폰 안내를 하고 있다. 2021.01.15. kkssmm99@newsis.com
정부가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다음달 14일까지 4주 연장하기로 했다. 향후 발생하는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상황을 보면서 임시가 아닌 ‘상시 운영’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임시선별검사소는 현재 수도권에서 144개소, 비수도권에서 59개소 등 전국에서 총 203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일반적인 선별진료소와 달리 익명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실시된다. 진단검사 문턱을 낮춰 무증상 또는 경증 확진자 등 방역망을 벗어난 잠복 감염자를 조기에 찾아내기 위해서다.

이날 0시 기준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한 누적 검사량은 113만2233건으로 현재까지 3315명의 확진자가 발견됐다. 검사 대비 확진 비율은 0.29%다. 서울에서 검사를 받은 55만371명 중 1721명, 경기 48만6700명 중 1327명, 인천 9만5162명 중 267명이 나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중대본 브리핑에서 "선별진료소에 대한 접근성 부분에서 조금 제약이 있을 수 있다. 접근성을 개선하고 이를 통해 검사량을 확대하기 위해 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전파를 차단시키기 위한 목적"이라며 "국방부가 1000명 이상의 지원인력을 계속 파견하고 있고 의료진도 간호사나 임상병리사를 중심으로 파견 받아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시선별검사소의 상시화에 대해선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윤 반장은 "말 그대로 임시적인 검사소"라며 "인력들을 어떻게 상시적으로 확보할 것이냐는 부분들이 같이 검토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방자치단체들과 상의한 결과 일단 4주 동안 현재의 체계대로 연장 운영하는 것이 좋겠다고 뜻을 모았다"며 "임시선별검사소를 상시화할지, 좀 더 확대할 것인지는 4주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확진자 비율 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C-쇼크' 하나투어, '복직 보장없는' 안식년 시행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