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놀뭐?' 이진호 놀라운 씀씀이 "400만원으로 외제차 구입…전부 할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1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개그맨 이진호가 남다른 씀씀이를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카놀라 유(유재석)와 빅데이터 전문가 영길(김종민), 동석(데프콘)의 '예능 유망주 찾기'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예능 유망주 후보로 이진호가 등장했다. 동석은 이진호에 대해 "기억에 남는게 씀씀이가 되게 크다"며 "500을 별면 400을 월세로 내고 나머지 전부 각종 비싼 신발을 산다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진호는 "저는 자랑하지 않는다"며 "보여주기 식이 아닌 그냥 저의 만족"이라면서 "한번은 400만원이 있었는데 외제차를 샀다. 전부 할부로 끊은 거다. 그 다음부터 일이 잘 풀렸다. 독촉이 오니까 더 열심히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앞으로 더 잘 될 거라는 꿈이 있기 때문에 잔돈 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장항준 감독은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에도 연금 보험을 해지하지 않았기에 매달 116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저축으로 낭비를 막았다고 조언했지만, 이진호는 "1998년도에 전 6학년이었다"며 "감사하지만 와닿지 않는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장항준 감독은 "지금은 모를 수 있다"며 씁쓸해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