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우한연구소장 "코로나 숙주, 박쥐 아닌 밍크일수도"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6 2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 속의 밍크/사진=뉴시스
우리 속의 밍크/사진=뉴시스
중국 유명 과학자가 박쥐가 아닌 밍크가 코로나19를 인간에게 옮긴 숙주일 수 있다고 밝혔다.

16일 중국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스정리 신흥감염병센터장은 최근 '사이언스매거진'에 등재한 연구 논문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스 센터장과 같은 연구소 소속 저우펑 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후 중국의 말굽박쥐와 남아시아 국가로부터 밀수입된 천산갑 등에서 코로나 연관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그동안의 각종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유전자 염기 서열에서 이 둘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었다. 이 와중에 네덜란드 등 8개 나라 밍크 농장에서 코로나 감염이 보고되자 밍크가 중간 숙주일 가능성이 있다고 지목한 것이다.

이들은 밍크가 코로나19 기원 숙주일 가능성을 제기하며 '박쥐와 천산갑에서 나온 바이러스 유전자가 코로나19 대유행 전 다른 동물 숙주나 사람에게서 추가 적응한 흔적이 보였다'고 주장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