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몸으로 개처럼 기며 사랑 고백"…'그알' 안산 Y교회 실태 조명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6,849
  • 2021.01.17 07: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6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미성년자를 교회에 감금하고 성적으로 착취했다는 '안산 Y교회 오 목사 부부'의 범죄행각이 방송을 통해 드러났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탐사보도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 농장 - 안산 Y교회의 비밀'이라는 부제로 안산 Y교회를 다뤘다.

방송에 나온 20대 여성 3명은 지난해 12월 안산 Y교회 오 목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초등학교부터 교회에서 단체 생활을 하는 가운데 오 목사 가족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영적 에너지를 돕는다는 의미로 '영맥'으로 불리며 오 목사의 시중을 들었다고 밝혔다. 오 목사는 음란죄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이들에 대한 성착취를 하고 동영상으로 촬영까지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맥 역할을 했던 한 여성은 "알몸으로 개처럼 기어다니면서 사랑고백을 하라고 하고, 여자끼리 유사 성행위를 시키기도 했다"며 "모녀끼리 유사 성행위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 목사가 거부하면 할 때까지 집요하게 요구했고 이를 영상으로 남겼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항상 목사님은 '네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다', '하게 해주세요, 하고 싶습니다'라는 대답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영맥들은 노동력을 착취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마스크팩 접기, 쇼핑백 접기 등 부업을 하면서 교회에 돈을 벌어다 줬다고 주장했다. 그런데도 최소한의 교육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방송에서는 오 목사 부부는 교회의 헌금과 공부방 등을 운영하며 많은 부를 축적한 모습도 그려졌다. 오 목사 집에는 고급차와 값비싼 시계가 진열돼 있었다.

이런 의혹에 교회 측은 오 목사가 류마티스 관절염 등을 오래 전부터 앓고 있어 성착취 등을 할만한 건강상태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오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지만, 그는 유튜브를 통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며 "부모들이 자발적으로 교육을 부탁해서 함께 생활했을 뿐, 감금과 학대는 없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방송에 따르면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1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 목사의 아내와 아들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