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민 '의사국시' 합격에 갈라진 여론…"부전여전" vs "무자격자"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0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조국 전 법무부장관 / 사진=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장관 / 사진=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의사 국가고시 합격을 두고 뒷말이 오간다. 조 전 장관의 지지자들은 조씨의 합격을 축하하는 모양새지만, 반발도 못지않다. 일부 의사들은 조씨의 부적격을 지적하며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지난 15일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에는 우쿨렐레를 들고 '고마워요'라며 환하게 웃는 조 장관의 사진이 올라왔다. 일부 페친(페이스북 친구)이 조씨의 '2021년도 의사 국가고시' 합격을 축하한다며 만들었지만 조 장관은 괜한 오해를 살 수 있다며 이를 삭제했다.

국시 합격 여부는 각 응시자에 개별적으로 통보된다. 대한의사협회에는 한달쯤 지나 최종 합격자 명단이 전해져, 현재로서는 응시자 본인만 최종 합격 여부를 알 수 있다.

지난해 하반기 정부 4대 의료정책 추진에 반발해 의대생 2800여명이 국시 응시를 거부했지만, 조씨는 응시 거부 운동에 참여하지 않고 시험을 치렀다. 조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공부했지만,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돼왔다.



조민 '국시 합격' 소식 알려지자…우쿨렐레 든 조국 사진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조씨의 국시 합격 소식이 알려지자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축하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 페이지에는 '조국 장관 따님 조민 양 의사 국가고시 합격, 정정당당하게 실력으로 입증한 쾌거'라는 글이 올라왔다.

트위터에서도 '조국 수호 집회'를 주도한 친문 누리꾼이 "조민 양의 의사 국가고시 최종 합격을 축하합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소식을 접한 지지자들은 조씨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지지자들은 "적폐들에 그리 수모를 당했어도, 굴하지 않고 떳떳하게 시험에 합격했다니 눈물겹고 장하네", "역시 그 부모의 그 자제분~ 축하합니다", "부전여전, 대단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 공공의대 설립에 반발한 의료계에 쓴소리한 이주혁 성형외과 전문의는 "그들이 그의 온 가족을 범죄자로 만들어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 불법 수사 불법 기소를 마음대로 하고 양심도 저버린 판결을 서슴없이 하는 와중에 얻은 결실이기에 축하를 받을 만하다"고 말했다.



의료계 일부 "무자격자로 환자 생명 위태로워"…서민 "면허 평생간다"


지난해 8월 집단휴진에 나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등을 촉구하는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8월 집단휴진에 나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등을 촉구하는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의료계에서는 조씨의 합격에 반발하는 반응도 나왔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소청과의사회)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자격자에 의해 환자의 생명이 위태롭게 된 사태의 책임자들은 즉각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 회장은 "오늘 13만 의사들과 의대생들은 의대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비판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도 "한번 의사면허를 따면, 그 면허는 평생 간다. 이제 조민이 환자를 보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며 "그녀가 생명을 다루는 과를 전공한다면 많은 이가 생사의 귀로에 놓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부산대 의전원 조민 '입학 취소' 여부 결정


정경심 동양대 교수 / 사진=뉴시스
정경심 동양대 교수 / 사진=뉴시스

조씨의 의사면허가 유지될 지 여부는 현재로서 알기 어렵다. 의료법 제5조에 따르면 의사 면허 취득 자격은 '의대·의전원 졸업자'로 한정된다. 향후 재판 결과에 따라 조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이 취소되면 졸업 자체가 무효로 처리된다.

지난해 12월 정경심 1심 재판부는 조씨의 '입시용 7대 스펙'을 모두 허위로 판단했다. 부산대 의전원은 대법원 판결까지 보고 입학 취소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