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디오 '무성의 논란' 비와이·쿤디판다 사과 "적합치 못한 태도"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09: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래퍼 쿤디판다, DJ 영케이, 래퍼 비와이 / 사진제공=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왼쪽부터 래퍼 쿤디판다, DJ 영케이, 래퍼 비와이 / 사진제공=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라디오에 출연해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다는 비판을 받은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비와이와 쿤디판다의 소속사 데자부그룹은 지난 16일 "소속 아티스트 비와이, 쿤디판다는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다"며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방송을 이끌어나가시는 데이식스의 영케이님과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데키라)에 계신 모든 제작진분들, 데이식스의 팬분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여러분께서 겪으셨을 불편함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제작진분들과 DJ님 측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고 어제의 모습으로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확실하고 진실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15일 KBS 쿨FM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에 출연해 랩 라이브와 삼행시 요청 등을 거절해 논란이 됐다. 부적절한 언어 표현도 지적됐다. 비와이가 쿤디판다의 랩 킬링 포인트, 매력 등에 대해 언급하다 "일단 개 잘한다"고 표현한 게 문제가 됐다.

이후 영케이가 한 청취자의 요청을 읽으며 "노래 바꿔부르기 어떠냐, 가능할까요"라고 하자 두 사람은 되레 "가능할까요? 연습 안 해봤기 때문에 오늘은 어려울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쿤디판다는 "제 이름을 불러주는 게 새해 소원"이라는 한 청취자의 요청에 "하기는 싫은데"라면서 마지못해 청취자의 이름을 부르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방송 중에 휴대전화로 스튜디오를 촬영하거나, 휴대전화를 무음으로 해두지 않은 점 등도 지적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