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스' 배출한 청년창업사관학교, 올해 1065명 뽑는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올해 전국 18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1065명의 혁신적 청년 창업가를 기른다. 입교생에게는 최대 1억원의 창업 사업화 자금과 사무공간, 시제품 제작, 창업교육·지도, 판로개척 등을 패키지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혁신창업자 양성을 위해 2021년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을 1월 18일~2월 8일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유망 창업아이템과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수 창업자를 발굴해 성공적인 창업사업화 등 창업 전 단계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현재까지 4798명의 청년창업가를 배출했고, 4조 7822억원의 누적 매출성과와 1만3718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토스'와 같은 유니콘 기업을 배출하는 등 대한민국 청년 기술창업의 대표 양성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토스를 만든 핀테크기업 비바리퍼블리카는 청년창업사관학교 2기로 기업가치 3조1000억원에 달하며 332명의 고용을 창출했다. 1기 입교생인 ㈜직방은 부동산거래플랫폼 직방을 만든 기업가치 7150억원의 스타트업이다.

뱅크샐러드를 서비스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레이니스트, 예비유니콘인 신소재젤네일 오호라를 만드는 ㈜글루가, 성형정보앱 '강남언니'의 ㈜힐링페이퍼 등도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이다.

올해는 30명 규모의 세종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신규 개소해 18개 지역의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개교 이래 가장 많은 총 1065명을 모집한다. 모집대상은 만 39세 이하로 창업 후 3년 이내 기업의 대표자다.

최종 선발된 창업자는 총 사업비의 70% 이내에서 최대 1억원의 창업 사업화 지원금과 사무공간, 시제품 제작 관련 인프라, 창업교육· 지도, 판로개척 등 초기 창업기업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 희망자는 2월 8일 오후 5시까지 K-스타트업 누리집(www.k-startup.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문의는 전국 18개 청년창업사관학교로 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