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소·중견 환경기업, 1%대 융자금 4000억원 지원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조명래 환경부 장관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환경부가 올해 4000억원 규모의 미래환경산업육성 융자금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융자금은 중소·중견 환경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5~10년 동안 저금리로 지원한다. 금리는 올해 1분기 기준 1%다. 지원분야별 융자금은 환경산업 3000억원, 녹색전환 1000억원이다.

환경산업 분야 기업은 시설 설치나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빌릴 수 있다. 경기 악화로 자금난을 겪는 영세 재활용업체 등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융자 신청을 할 수 있다.

녹색전환 분야 기업은 환경오염방지시설, 온실가스 저감설비 등의 설치 및 운전에 대한 자금을 지원 받는다. 특히 올해는 온실가스 저감설비 분야에 200억 원이 따로 배정됐다. 녹색전환을 적극 유도하기 위한 조치다. 녹색전환 분야에 대한 융자금 신청 접수는 다음 달 받는다. 환경부는 세부 일정은 추후 공지할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투자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경기업뿐 아니라 녹색전환을 준비 중인 모든 중소·중견기업에게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환경기업이 현재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융자지원 등 지원대책을 추가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