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국 '안·오·나' 모두 출마… 野, '서울 단일화' 안갯속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5: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사진=뉴스1.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부터). /사진=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출마 선언으로 야권의 유력 후보로 꼽혔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오 전 시장 등 3명이 모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섰다. 야권 후보들이 난립하는 상황이나 3명의 대결구도가 굳어졌다는 분석이다. 국민의힘이 안 대표에 대한 명확한 선긋기에 나서면서 후보 단일화 논의 시점이 뒤로 밀렸다는 해석이 나온다.



'출마선언' 오세훈 "경험있는 시장 필요… 안철수 못만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 전 시장은 17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빈사 상태의 서울은 아마추어 초보시장, 1년짜리 인턴시장, 연습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다"며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2022년 정권교체의 소명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지난 7일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당시에도 안 대표의 입당 가능성이 낮아 오 전 시장이 사실상 출마 선언을 단행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오 전 시장과 안 대표는 회동 날자와 시간까지 정했으나 실제 만남이 이뤄지진 않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후보가 결정될 때까지 통합, 합당 논의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지난 14일 안 대표가 '이런 상태에서 만나는 게 의미가 있겠냐'는 취지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기 때문이다.

오 전 시장은 "그래서 나도 잘 알겠다고 답변했다. 그 이후에 다시 만나자고 한 적 없다"며 "그 이후에 다시 보자고 할 상황이 아닌 게 소속 의원이나 안 대표 말씀이 그 제안에 대해 부정적인 말로 일관돼서 더 이상 시도가 없었다"고 말했다.

대선 불출마도 거론했으나 서울시장 당선이라는 조건을 걸었다. 오 전 시장은 "이번에 1년 보궐선거 시장으로 당선되면 내놓을 공약은 전부 5년짜리"라며 "시민이 동의해주신다면 5년간 열심히 뛰는 시장으로서 자리매김할 것이고, 그 기간에는 정말 대통령직 도전에 대한 생각은 머릿속에서 하얗게 지워버리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선긋기' 이어간다… 당내 후보 선출에 집중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야권의 선제적인 후보 단일화와 모든 후보들이 경쟁하는 '원샷 경선' 시도는 사실상 무산됐다. 오 전 시장은 야권 단일화 판단은 당에 위임하고 후보 경선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오는 18일부터 후보 접수를 시작하는 만큼 당초 일정에 따라 경선이 진행될 전망이다. 최종 후보는 2월 중 확정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최종 후보가 확정될 때까지 안 대표에 대한 선긋기 전략을 이어갈 전망이다. 앞서 안 대표와 단일화를 두고 내홍을 겪었으나, 당 지도부는 당내 후보 선출에 집중하기로 뜻을 모았다. 당분간 지도부 차원에서 후보 단일화에 대한 언급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김종인 위원장은 안 대표를 철저히 무시하는 태도를 이어가고 있다. 국민의힘 후보와 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출마하는 3자 구도에서도 승리를 자신한다. 김 위원장은 공개적으로 "(안 대표의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 "더 이상 거론하고 싶지도 않은 사람" 등 안 대표의 정치적 역량을 평가절하하고 있다. 안 대표에게 쏠린 이목을 국민의힘 경선으로 돌리고 향후 이뤄질 후보 단일화 논의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 전 시장에게 격려 전화를 걸었다. 오 전 시장은 "사실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아침에 전화받고 기분이 좋아졌다. 더 열심히 해야 겠다는 사명감도 생긴다"며 "내가 끝까지 열심히 뛰어서 서울시장직을 우리 당으로 가져오겠다는 각오를 말했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