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이저리거 김하성, 샌디에이고에서도 등번호는 '7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7 15: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LB닷컴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MLB닷컴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메이저리거가 된 김하성(26)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도 7번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MLB닷컴의 샌디에이고 구단 홈페이지에 따르면 김하성은 등 번호 '7'을 부여 받았다.

구단 40인 로스터를 통해 이적생들의 배번이 공개됐다.

트레이드로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은 다르빗슈 유가 11번, 블레이크 스넬은 22번이다.

포스팅을 통해 샌디에이고와 4+1년 최대 3900만달러 계약을 한 김하성은 7번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실제 샌디에이고의 MLB샵에서도 김하성의 7번이 적힌 유니폼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샌디에이고는 지난 1일 김하성과의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에서도 배번 '7'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게 됐다.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에서도 배번 '7'을 달고 그라운드를 누비게 됐다.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하성의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에 따르면 그는 4년 2800만달러가 보장됐고 옵션 포함 최대 3200만달러를 받는다. 4번째 시즌을 마치면 상호옵션 실행 시 5년 최대 3900만달러(약 424억원)를 수령할 수 있다.

김하성은 계약을 마치고 지난 2일 귀국했는데 소속사는 백넘버에 대해 "구단을 통해 오픈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김하성은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에서도 줄곧 7번을 달고 뛰었다. 팀 동료이자 후배인 이정후(키움)는 김하성의 미국 진출을 축하하며 "내게 7번은 한 명(이종범)이었는데 2명으로 늘었다"며 "4년 간 많은 걸 배우고 가르쳐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김하성은 최근 현지와의 비대면 인터뷰를 통해 "올 시즌 신인상과 함께 샌디에이고의 우승에 힘을 보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