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눈 안 오네?"…대설주의보 발효됐는데 서울 적설 0.1cm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0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수도권 지역 퇴근길에 눈이 예고된 12일 종로구 청계천 인근에서 서울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수도권 지역 퇴근길에 눈이 예고된 12일 종로구 청계천 인근에서 서울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서울 동남권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서울 곳곳에서는 예고와 달리 눈이 거의 내리지 않고 있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서울 동남권(강동, 송파, 강남, 서초)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cm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동남권을 제외한 서울의 다른 지역에는 아직 특보가 내려지지 않았다. 서울 동북권, 서남권, 서북권 등에는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된 상태다.

이날 서울 최저기온은 영하 13도, 체감기온은 영하 18~20도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에 대비해 지난 17일 정오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간데 이어 오후 6시 선제적으로 제설 2단계로 격상했다. 2단계 상황 발령으로 8000여명의 인력과 1000여대의 제설차량이 제설작업에 투입된다.

또 18일 출근시간 혼잡을 막기 위해 대중교통 출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오전 7시~9시에서 7시~9시 30분으로 30분 연장한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리고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근시간대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회 운행한다.

다만 오전 5시 기준 서울의 적설 현황은 0.1cm 수준이다. 온라인상에는 "눈 안 오네?", "도로에 눈이 안 쌓였다", "평소처럼 출근해도 된다", "폭설 온다더니 다행이다", "생각보다 도로 상태 괜찮다" 등 걱정과 달리 출근길이 원활하다는 글이 적지 않았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경남동부권 제외)에서 눈이 오겠다고 밝혔다. 특히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라권, 경북권,경남서부내륙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 눈은 오늘 오후까지 이어지겠으나,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며 "오늘 출근시간에는 강한 눈으로 인해 교통혼잡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