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등 눈 소강 상태…하지만 오후에 최고 8cm 내린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08: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설대책 비상근무에 나선 동작구청 직원들이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도로에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동작구청 제공)/사진=뉴스1
제설대책 비상근무에 나선 동작구청 직원들이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도로에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동작구청 제공)/사진=뉴스1
18일 전국 곳곳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는 눈이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늘 오후 최고 8cm까지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0분 기준 서울(동남권), 인천, 경기남동부,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북부, 경남북서내륙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cm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현재 눈의 강도가 강·약을 반복하고, 지역간 적설차가 큰 상태다. 특히 서울 등 일부 지역은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오전 7시 적설량은 수도권의 경우 서울 0.1㎝, 인천 0.8㎝, 경기 수원 3.1㎝다.

이에 온라인상에는 "눈 안 오네?", "도로에 눈이 안 쌓였다", "평소처럼 출근해도 된다", "폭설 온다더니 다행이다", "생각보다 도로 상태 괜찮다" 등 걱정과 달리 출근길이 원활하다는 글이 적지 않았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강설에 대비해 제설 2단계 조치를 발령한 상태다. 현재 서울시의 주요 도로는 제설작업이 완료돼 교통운행에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시는 설명했다.

기상청은 "현재 수도권 등 눈이 소강 상태"라며 "오전부터 다시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이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17일 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이고 있다./사진=뉴시스
기상청이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올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17일 밤 경기도 광명시 소하동 주택가 도로에 눈이 쌓이고 있다./사진=뉴시스

반면 대설특보가 발효된 전라도 등에는 현재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같은 시간 적설량은 광주 6.2㎝ 목포 4.1㎝ 전주 3.8㎝ 등으로 기록됐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경남동부권 제외)에서 눈이 오겠고, 특히 중부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라권, 경북권, 경남서부내륙에는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라권,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독도(19일 오전 3시까지) 3~8㎝이다. 강원동해안, 경북동해안, 제주도(산지 제외)는 1㎝ 내외(강수량 5㎜ 미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 눈은 오늘 오후까지 이어지겠으나,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며 "어제 밤부터 내린 눈으로 인해 이면도로에는 눈이 쌓인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