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론토 FA 영입전 연전연패 이유는… "올해도 홈 구장 사용 불투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0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CBS스포츠 보도

젊은 유망주들이 많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 © AFP=뉴스1
젊은 유망주들이 많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스토브리그에서 복수의 선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이렇다 할 대형계약을 맺지 못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토론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도 홈구장 토론토 로저스센터 사용이 불투명한 것 등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미국 CBS스포츠는 18일(한국시간) 오프시즌 FA 시장서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토론토의 상황을 주목했다.

지난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올랐던 토론토는 2020시즌을 마친 뒤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선언했지만 아직 뚜렷한 결과물을 얻진 못했다.

토론토는 영입설이 있었던 리암 헨드릭스(시카고 화이트삭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D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 프란시스코 린도어(뉴욕 메츠), 스가노 토모유키(요미우리 자이언츠 복귀) 등을 잡는데 모두 실패했다.

CBS스포츠는 이들의 이름을 나열한 뒤 "마크 샤피로 토론토 사장은 복수의 빅네임 선수들을 영입하려고 했지만 놓쳤다"고 전했다.

매체는 "토론토는 류현진이 중심을 잡고 있고,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보 비솃, 캐번 비지오 등 유망주들이 많다"며 "토론토는 여전히 대형선수 영입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토론토가 노렸던 르메이휴와 우완 트레버 바우어가 양키스와 입단을 합의한 가운데 토론토는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를 영입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매체는 "토론토는 계속 스프링어와 포수인 J.T 리얼무토 등에 연결되고 있다"고 전했다.

CBS스포츠는 토론토를 향한 불확실성이 FA 영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블루제이스는 여전히 2021시즌에 홈 구장을 사용할 수 있을지 불명확하다"며 "이것은 FA 선수를 영입하는 데 있어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토론토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토론토 로저스 센터 대신 뉴욕 지역의 샬렌 필드를 홈 구장으로 사용했다. 메이저리그 30개 팀 중 유일하게 홈 경기장을 쓰지 못했다. 나아가 올 시즌도 아직까지 코로나19 이슈로 로저스 센터를 사용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매체는 "토론토는 아직 로스터를 업그레이드 하고 대어를 잡을 기회가 있다"며 "다만 거래를 성사하기 위해 더 높은 금액과 추가적인 계약연도를 제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CBS스포츠는 토론토가 관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대어급 선수를 잡기 위해 남은 기간 더 적극적으로 선수 영입에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