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가 취소"…트럼프 막판 화웨이 공격, 인텔·日업체 맞았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09: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베이징의 한 화웨이 매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이 통화를 하는 모습.  /AP=뉴시스
중국 베이징의 한 화웨이 매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직원이 통화를 하는 모습.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통신회사인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는 인텔 등 반도체 회사들에 납품 허가 취소를 통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미국 반도체산업협회 이메일에 따르면 미 상무부가 "화웨이에 대한 수출을 위한 허가 요청 건 상당수를 거부하고, 이미 발행된 허가 라이선스도 취소시키겠다"고 지난 15일 통보했다.

익명의 소식통은 "이미 4~8개에 달하는 회사의 라이선사가 취소된 상태"라고 전했다. 인텔 외에도 일본의 플래시 메모리 칩 제조회사 키오시아(전 '도시바 메모리')도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협회는 "해당 조치가 반도체 산업의 광범위한 제품에 걸쳐져 있다"고 전했다.

허가 거부 통지를 받은 회사는 20일 이내 상무부에 의견을 제출해야 한다. 이후 상무부가 45일 이내 다시 결정 변경 사항을 통보한다. 통보 후엔 기업이 또다른 45일 동안 상무부의 결정에 항소할 수 있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미 행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이번 마지막 조치는, 미국의 국가안보와 외교정책 이해에 위협이 되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 제조업체를 약화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가면서 대중 강공 정책을 더욱 확대해왔다"며 "이번 움직임은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를 약화시키기 위한 마지막 공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8년 12월 화웨이 창업자의 딸 멍완저우를 대 이란 제재 위반 혐으로 캐나다에서 체포했다. 2019년 5월부턴 중국 화웨이에 미국 기업들이 제품과 기술 납품을 하지 못하도록 제한하고 납품을 위해서는 허가를 받도록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