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나나 6개분 피폭량"…전문가가 말하는 월성 '삼중수소'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18일 온라인 웨비나로 개최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정말 위험한가? _기자가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간담회/
18일 온라인 웨비나로 개최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정말 위험한가? _기자가 묻고 전문가가 답하다' 간담회/
#"중수로인 월성원전 인근 주민의 삼중수소에 의한 연간 피폭량은 음식물 속에 포함된 자연방사선에 의한 연간 피폭량의 100분의 1도 안되는 양이다. 따라서 삼중수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강건욱 서울대 의대 핵의학교실 교수)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은 마치 출고되지 않은 차가 공장에 머물러 있는데 주정차 위반이라고 딱지를 끊는 것과 같은 것이다."(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


최근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주변에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인체 건강에 위해가 되지 않는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원자력학회·대한방사선방어학회가 18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정말 위험한가'라는 주제로 개최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패널로 참석한 강건욱 서울대 의대 핵의학교실 교수는 "지금까지 삼중수소에 의해 유발된 인체 암 보고는 없다"고 말했다.

강 교수는 "삼중수소는 약한 베타입자를 방출하는 방사성동위원소로 체외에서는 에너지가 피부를 뚫을 수 없어 안전하다"면서 "자연계에서는 대부분 물 형태로 존재하며 체내에 들어오면 전신에 분포하다가 주로 소변으로 배설된다"고 했다.

강건욱 서울대 의대 핵의학교실 교수 제공
강건욱 서울대 의대 핵의학교실 교수 제공
강 교수에 따르면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에서 2015년 11월 주민 소변을 수거해 분석해 보니 경주 양남면 나아리 주민 40명에서 리터당 평균 17.3 (3~157) Bq(베크렐)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157Bq로 가장 높은 값의 검출이 된 주민이 연간 지속적으로 노출된다는 가정을 하면 연간 피폭량은 0.002 mSv(밀리시버트)다.

이는 음식물 속에 포함된 자연방사선 '칼륨-40'에 의한 연간 피폭 0.4mSv의 100분의 1도 안되는 양이다. 강 교수는 이러한 조사결과를 토대로 "삼중수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경주월성·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가 2차례 진행한 월성원진 인근주민에 대한 체내 삼중수소 농도 분석 결과 1차 조사에선 리터당 평균 5.5Bq, 피폭량은 약 0.6μ㏜(마이크로시버트), 2차조사에선 리터당 평균 3.1Bq, 피폭량은 0.34μ㏜로 나왔다"고 소개했다.

정 교수는 "연간 바나나 6개를 먹을 경우 0.6μ㏜ 피폭이 발생하므로 1차 조사 결과는 바나나 6개, 2차 조사 결과는 바나나 3.4개 섭취에 해당하는 셈"이라며 "주민에게 미치는 건강영향은 무시할 수준이며, 그 경향 또한 유의미한 변화가 없다"고 했다.

이재기 방사선안전문화연구소장 제공
이재기 방사선안전문화연구소장 제공
월성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조가 새고 있는 것 아닌가'하는 우려에 대해선 "사용후핵연료 저장조는 3층 저장조(수조), 2층 차수막, 1층 집수정으로 구성돼 있다"며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의 물 중 일부가 확산이나 누설을 통해 아래로 모이고 수집돼 배출되는 것은 정상적인 관리과정"이라고 했다.

특히 "3호기 터빈건물 하부 배수로의 집수정(맨홀)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리터당 최대 71만3000 Bq가 검출돼 회수 후 희석 방류했는데, 이때 최종 배출 농도는 약 13Bq 수준이었다"며 "배출기준인 4만 베크렐/리터와 비교하여 미미한 수준으로 낮은 농도로 배출됐다"고도 했다.

그는 "발전소 내부 물의 삼중수소 농도를 발전소 외부로 배출하는 물의 삼
중수소 농도를 적용한 오적용 사례"라며 "마치 출고되지 않은 차가 공장에 머물러 있는데 주정차 위반이라고 딱지를 끊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연간 배출하는 액체폐기물의 양이 20조Bq이고, 집수조에서 회수된 물의 삼중수소 농도가 71만3000Bq인데, 회수된 물을 2톤 정도로 가정해도 그 양이 삼중수소 14억 Bq로, 연간 배출량의 0.007%에 해당하는 작은 양"이라고 했다.

김희령 UNIST 원자력공학과 교수 제공
김희령 UNIST 원자력공학과 교수 제공
유입되는 유입수의 삼중수소 농도는 리터당 수천 베크렐에 불과한데 고인 물에서 리터당 71만3000Bq가 검출된 원인은 공기중에 있던 수분 속 삼중수소가 고인 물속으로 전이되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는 실험을 통해서도 재현된 만큼 내부에 모르고 있는 액체 누설이 있어 고농도가 검출된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삼중수소가 자연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주장에 대해 김희령 UNIST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삼중수소는 대기의 질소와 우주방사선(중성자)으로부터 자연적으로 매년 150~200g 정도 생성된다"며 "자연의 물에는 리터당 1~4Bq 정도, 우유에는 kg당 2.1Bq 정도 있다"고 했다.

이재기 대한방사선방어학회 방사선안전문화연구소장은 "삼중수소는 매우 낮은 에너지 베타입자만 내고 체내 대사율이 빨라(반감기 10일) 다른 핵종에 비해 유난히 선량계수가 작다"고 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접하는 물에는 어디나 있다"며 "몸속 수분에도 약 0.5~1 Bq/L 정도가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