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최대 1.5cm 눈…제설 비상근무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0: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내 대부분 제설작업

(서울=뉴스1) =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상도로에서 제설 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동작구청 제공) 2021.1.17/뉴스1
(서울=뉴스1) = 전국 곳곳에 대설 특보가 발효중인 17일 저녁 눈이 내린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역 인근 상도로에서 제설 차량이 도로에 염화칼슘을 뿌리며 이동하고 있다. (동작구청 제공) 2021.1.17/뉴스1
서울시가 지난 17일 저녁 6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를 발령하고 서울시 등 32개 제설대책본부에서 제설제 사전살포 하는 등 제설작업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날 밤 9시 20분 서울 동남권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17일부터 18일 새벽까지 서울에 최대 1.5cm의 눈이 내렸다.

서울시는 작업인력 9000여명, 제설장비 1000여대, 제설자재 2000여톤을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강설로 인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대중교통을 이용과 결빙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도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