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전·충남 시간당 2~3cm 폭설…오후까지 계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0: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령·서천에 7cm 눈 쌓여…대설주의보 계속

밤부터 눈이 내린 18일 오전 대전지역에 오전 시간당 2~3cm의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 뉴스1
밤부터 눈이 내린 18일 오전 대전지역에 오전 시간당 2~3cm의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김종서 기자 = 밤부터 최대 5cm의 눈이 내려 쌓인 대전과 충남지역에 오전 거센 눈발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18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0분 기준 0시부터 내린 눈의 양은 보령 7,1cm, 서천 7cm, 부여 6.2cm, 아산 5.7cm, 당진 4.8cm, 청양 4.6cm, 계룡 3.5cm, 태안 2.9cm, 서산 2.8cm, 논산 2.7cm, 금산 2.4cm, 공주 1.6cm, 천안 1.3cm, 예산 0.8cm, 대전 0.7cm 등이다.

현재 대전과 충남 부여, 논산, 서천 등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3cm의 강한 눈이 내리고 있으며, 서해상에 발달한 눈 구름대가 충남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이날 오후 6시까지 3~8cm의 눈이 더 내릴 전망이다.

이밖의 지역에도 시간당 1cm 내외의 많은 눈이 계속되고 있으며, 대전과 충남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만큼 차간 거리 유지 및 감속 운행 등 차량 운행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