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준 고양시장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논의 시작할 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0: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통행료 대부분 국민연금공단 이자 갚는데 사용

이재준 고양시장. © 뉴스1
이재준 고양시장. © 뉴스1
(고양=뉴스1) 박대준 기자 =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이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해 국민연금공단과 경기도 및 고양·김포·파주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18일 이재준 시장은 SNS 등을 통해 “현재 한강을 건너는 다리 27곳 중 유일하게 일산대교만이 통행료를 징수함으로써 경기 서북부 주민들의 교통권이 크게 침해되고 있다”고 강조하고 “일산대교 통행료의 무료화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 시장은 ‘㈜일산대교’ 내부의 불합리한 수익구조로 발생하는 비용을 10여 년간 주민들에게 ‘통행료’로 전가해 왔다는 점을 지적했다.

고양시는 ‘㈜일산대교’의 대주주가 국민연금 공단으로서, 국민연금공단이 교량 설치 시 투자한 비용(차입금)에 대한 이자액을 납입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고양시가 자체 공인회계법인을 통해 ㈜일산대교의 2019년 재무제표 감사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이 이자액은 일산대교 통행료 수입의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막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계약내용 상 국민연금공단이 높은 금리를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단 측은 일산대교 설치 시 대여한 장기차입금에 대한 이자율을 8%, 후순위차입금을 20%로 책정했다. 하지만 2015년 이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2.0% 미만이었고 2020년 이후에는 1.0% 미만인 것과 비교했을 때, 공단 측이 책정한 이자가 지나치게 고금리라는 지적이다.

일산대교. (고양시청 제공) © 뉴스1
일산대교. (고양시청 제공) © 뉴스1

이같은 이유들로 현재까지 통행료 인하 및 무료에 대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시장은 “저금리 추세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경기 서북부 주민들이 국민연금공단 측에 쌈짓돈을 보태 고금리 이자를 납입하고 있는 셈”이라며, “국민연금공단에서 국가기관으로서 국민의 행복과 복지를 위해 책임감을 갖고 현실성 있게 이자율 조정 및 수익구조 개편을 통해 통행료 무료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경기도는 ‘일산대교 통행료 인하를 위한 사업 재구조화 방안’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용역 결과에 따라 통행료 감면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일산대교는 2008년 민간자본 투자로 개통돼 현재 ‘㈜일산대교’에서 관리 중으로, 30년간 유료 운영이 계획되어 있다. 일산대교는 고양·파주(한강 이북)와 인천·김포(한강 이남)를 잇는 필수기반시설로, 하루 8만 대 차량이 통행한다. 특히 48번·78번과 98번 국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일산대교를 거쳐야 하는 까닭에 출·퇴근 차량뿐 아니라 산업물동 차량의 비중도 높은 편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