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페북·트윗보다 항상 늦는 유튜브 '계정 정지', 왜?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6: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일(현지시간) 미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상원 의원실 밖에서 국회 경비대와 대치하고 있다. 이날 의사당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인단 투표 확인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 수천 명이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모였다. 2021.01.07./사진=[워싱턴=AP/뉴시스]
6일(현지시간) 미 국회의사당에 난입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상원 의원실 밖에서 국회 경비대와 대치하고 있다. 이날 의사당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인단 투표 확인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 수천 명이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모였다. 2021.01.07./사진=[워싱턴=AP/뉴시스]
전세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가 줄지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두기에 나서는 동안 유튜브만 홀로 다른 길을 걷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수백명이 워싱턴D.C.에 위치한 국회의사당을 난입한 이후 페이스북은 바로 다음날 그의 계정을 오는 20일까지 정지한다고 전례 없는 조치를 취했다. 이어 트위터는 지난 8일 한 발자국 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적으로 정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튜브는 이보다 한참 늦은 지난 12일이 돼서야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일주일 동안 정지하겠다고 결정했다. 이마저도 그가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고 폭력을 선동해선 안 된다는 기존의 유튜브 정책을 위반했기 때문에, 삼진아웃제 중에서 첫 번째 규정을 적용한다는 것 뿐이었다.

이리나 라이쿠 미국 산타클라라대 인터넷윤리프로그램 책임자는 "지금 유튜브는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대부분의 SNS 업체와 멀찍이 떨어진 길에 서있는 아웃라이어 같다"고 평가했다.

유튜브 로고/사진=로이터
유튜브 로고/사진=로이터

유튜브가 이 같은 행보를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수많은 보고서는 유튜브가 지난 대선에서 잘못된 정보를 통제하는 데 지지부진했다고 지적한다. 일례로 지난해 10월 페이스북은 큐아논의 모든 계정을 정지한 반면, 유튜브는 큐아논의 일부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금지하겠다고 조심스레 접근했고 여전히 일부를 '경계 콘텐츠'(Borderline content)로 분류한 채 남겨두고 있는 상태다.

또 대선 이후 유튜브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콘텐츠에 아무런 제재도 가하지 않고 광고를 붙이며 수익을 벌었다. 유튜브가 움직이기 시작한 시점은 대선이 한 달 가까이 지나서다. 주별로 대선 결과에 대한 인증이 하나씩 나오자, 유튜브는 그제서야 부정선거 관련 콘텐츠를 삭제하겠다고 했다.

CNBC는 "유튜브가 왜 경쟁 업체보다 느리게 접근하는지 분명하지 않다"면서도 "한 가지 가능성은 (문자에 비해) 동영상을 검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게다가 유튜브는 크리에이터와 강한 파트너십을 가지고 있어 콘텐츠를 빠르게 검열하는 것은 크리에이터를 멀어지게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유튜브를 소유한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에 대한 유튜브의 조치가 너무 느리고 소극적이었다는 질문에 "우리는 유튜브 정책을 위반한 콘텐츠를 발견했을 때 삼진아웃제를 적용한다"며 "이러한 결정은 일관성 있고 명확하며 투명하게 진행된다"고 답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12.15./사진=김창현 기자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 챗'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5.12.15./사진=김창현 기자

이에 대해 일부는 유튜브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사 정책을 고수한다며 높게 평가하지만, 한편으론 SNS 업계에서 가진 무게감에 걸맞게 조금 더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라이쿠는 유튜브를 겨냥해 "일부 업체가 평상시의 정책을 고수하는 것은 흥미롭다"며 "대부분은 지금이 전례 없는 시기임을 알고 있으며, 폭력이 현실화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공격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튜브는 자사가 보다 공정하다고 반박하겠지만, 공정성은 비슷한 상황에 놓인 이들을 같게 대우하는 것이지 지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버드케네디스쿨 쇼렌스타인센터 존 도노반 연구원장은 유튜브의 결정을 "반쪽 조치"라고 비판했다. 인터넷에서 욕설 등을 탐지하는 소프트웨어 업체 센트로피의 존 레드그레이브 CEO는 "1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가졌다면 더 큰 책임을 가져야 한다. 삼진아웃제는 느슨하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