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연임…"힘든 시기, 체육인 하나됐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1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지난해 11월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대한민국체육 100년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지난해 11월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대한민국체육 100년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대한체육회장 선거운영위원회는 18일 이기흥 후보가 유효투표 1974표 중 915표(46.35%)를 얻어 대한체육회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강신욱 단국대 국제스포츠학부 교수는 이번 선거에서 507표(25.68%)로 2위를 기록했다.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과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은 각각 423표(21.43%)와 129표(6.53%)로 3, 4위에 그쳤다.

대한체육회장 임기는 4년이다. 이 회장은 재선에 성공하며 2024년까지 대한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이 회장은 이번 선거에서 공약으로 내세운 △스포츠인권존중 △체육인 복지증진 △일자리확충 △전문체육 생활체육 학교체육의 선순환구조 마련 △체육지도자의 직업 안정성 확보 등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 회장은 “공약을 정책에 잘 반영해 실행하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코로나19(COVID-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하나 된 체육인의 모습을 보여준 선거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