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란 "유엔 회비, 한국에 묶인 돈으로 내겠다"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8 2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란 "유엔 회비, 한국에 묶인 돈으로 내겠다"
이란이 17일(현지시간) 밀린 유엔(UN) 회비를 한국에 묶인 돈으로 내겠다고 했다.

이란 관영 IRNA통신에 따르면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이란이 최근 제안한 유엔 회비 지불 방법은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산을 보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이어 "이는 이란 중앙은행의 인허가, 협상, 협력을 통해 아직 진행 중이다"고 덧붙였다.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총회 순회 의장국에 보낸 서한에서 이란을 포함한 10개국의 유엔에 대한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를 갚지 않으면 유엔에서 일시적으로 투표권을 박탈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란은 유엔에 1625만1298달러(180억 원)의 빚을 지고 있다.

4일 이란 혁명수비대는 한국 유조선 '한국케미'호와 선원 20명을 나포했다. 그 배경에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로 인해 한국 은행에 묶여 있는 이란 자금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내 은행에 묶여 있는 이란의 석유 수출대금은 약 70억 달러(7조8000억원)로 추정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