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방금 침대가 흔들흔들"…중국 칭다오 해역 규모 4.6 지진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6: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19일) 새벽 3시21분쯤 중국 칭다오 동쪽 332㎞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오늘(19일) 새벽 3시21분쯤 중국 칭다오 동쪽 332㎞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기상청
오늘(19일) 새벽 3시21분쯤 중국 칭다오 동쪽 332㎞ 해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은 중국 해역에 있지만, 거리상 한반도와 200㎞ 떨어져 있어 서울 등 수도권과 대전, 목포 등에서 지진을 느꼈다는 경험담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금 지진 대전에서 침대가 흔들흔들", "인천 사는데 방금 지진 느낌", "23분에 침대 흔들리는 게 온몸으로 느껴져 졸린데 무서워서 못 자고 있다", "8층 사는데 지진 느꼈다 걱정된다" 등 글이 올라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 자료는 중국지진청(CEA) 분석결과"라며 "국외지진정보발표 기준(규모5.5이상)에 미달하나 전남과 전북 지역 등에서 지진동을 감지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