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창민 "역술인 된 이유? 20대 때 죽었어야 할 운명이란 말에…"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7: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겸 배우 최창민(최제우)/사진제공=SBS PLUS
가수 겸 배우 최창민(최제우)/사진제공=SBS PLUS
가수 겸 배우 최창민이 역술인이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최창민(최제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창민은 1998년 데뷔해 '영웅' '짱' 등 히트곡과 훈훈한 미모로 큰 사랑을 받았다. 시트콤 '나 어때' 등에도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

그러나 이후 최창민은 돌연 잠적해 활동을 중단하고 최근 최제우로 개명한 뒤 역술인이 되어 돌아왔다. 이에 대해 최창민은 "아직 직업이라고는 할 수 없고, 명리상담연구소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최창민은 이름을 최제우로 개명한 이유와 역술인이 된 사연을 고백했다.

최제우는 "제가 영화배우로 활동을 재개했는데 잘 안 되기도 하고 제작이 엎어지기도 했다"며 "일이 계속해서 잘 안 풀렸다. 최제우라고 개명한 것도 명리학을 공부하기 이전에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연히 친구 따라 사주를 보러 갔다가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20대에 죽었어야 하는데 왜 아직도 살아있지?'라고 하더라. 실제로 20대 때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본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선 "'명리학 공부를 하면 제 인생을 알 수 있냐'고 물었더니 제자로 받아들여주겠다고 하더라"며 "이후 공부하면서 제 인생을 봤다. 화도 안 나고 누가 밉지도 않더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직 적자사업인데...' 왜 배터리서 역대급 합의금 나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