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난 작가도 소설가도 아닌데"…'도용 의혹' 손창현은 누구?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손창현씨 페이스북
/사진=손창현씨 페이스북
남의 소설을 도용해 문학상을 수상했다는 의혹을 받는 남성이 '손창현'이라는 인물로 알려지면서 그에게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일 오전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에 '손창현'이라는 이름이 상위 20위권에 올랐다. '손창현'은 최근 각종 문학 공모전에서 도용한 작품으로 수상했다는 의혹을 받는 남성이 공모전에 출전하며 쓴 이름이다.

앞서 단편소설 '뿌리'로 2018년 백마문학상을 받은 작가 김민정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소설 '뿌리'의 본문 전체가 무단도용됐으며, 제 소설을 도용한 분이 2020년 무려 다섯 개의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하였다는 것을 제보를 통해 알게 됐다"고 밝혔다.

김씨에 따르면 소설 '뿌리'를 도용한 남성은 △'제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 등을 수상했다.

도용 의혹에 휩싸인 손창현씨는 명문대 대학원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7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난 작가도 소설가도 아닌데..."라고 글을 올리며 '포천38문학상' 상패와 수상작품집, 관련 기사 등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작가 김씨는 지난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타인의 저작물에 대한 저작권 인식 자체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그것을 페이스북에 전시함으로써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인격을 이야기하는 모습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상을 준 공모전들 같은 경우도 논문표절을 검토하는 것처럼 표절과 도용 검사시스템이 마련됐으면 좋겠다"며 "(도용 관련해선) 법적 대응도 지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