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식 치즈 핫도그'에 열광하는 美·日…풀무원, 1000만개 수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09: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식 치즈 핫도그'에 열광하는 美·日…풀무원, 1000만개 수출
풀무원식품이 지난해 1년 동안 '모짜렐라 핫도그'와 '체다모짜 핫도그' 등 냉동 핫도그를 미국과 일본에 1000만여개 수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풀무원은 지난해 일본에 600만개, 미국에 400만개의 핫도그를 수출, 연간 1000만개 이상 수출 실적을 올렸다. 올해는 핫도그 수출 목표를 1500만 개로 잡고, 동남아시아 수출 계획도 세웠다. 중국 시장은 풀무원식품의 중국 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이 현지에서 '모짜렐라 핫도그'를 제조해 올해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치즈가 들어간 핫도그는 '한국식 핫도그'로 통용된다. 핫도그 원조 국가 미국에서는 긴 빵을 갈라 소시지, 렐리쉬, 케첩 등을 얹어 먹는 형태가 일반적이다. 막대기에 꽂아 먹는 형태의 콘독(Corndog)이라는 핫도그가 있지만 치즈는 넣는 경우는 드물다. 일본에서는 풀무원 진출 전까지 소매시장에서 핫도그 자체를 찾아보기 매우 힘들었다.

풀무원식품 글로벌사업부 전지은 PM(Product Manager)은 "소시지에 밀가루 반죽을 묻혀 튀겨 먹던 방식에 치즈를 추가한 것이 이른바 '한국식 핫도그'라 할 수 있는데 소시지, 치즈, 빵, 튀김은 국가를 막론해 선호도가 높은 음식과 조리방식"이라며 "한국식 핫도그의 형태가 생소할지라도 글로벌 시장에서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모짜렐라 핫도그와 체다모짜 핫도그는 치즈와 소시지를 핫도그 빵 상·하단부에 각각 나눠 넣어 하나의 핫도그로 두 가지 맛을 즐길 수 있다. 핫도그 빵은 공기층을 활성화하는 풀무원만의 고속 회전 공법으로 도우 반죽을 치대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낸다. 빵가루에는 현미, 감자 가루를 더해 고소한 풍미와 바삭한 식감을 높였다. 쇼트닝을 넣지 않아 기름기와 칼로리 부담이 적다.

전 PM은 "국내 핫도그 시장을 선도해온 풀무원이 지난해 처음으로 냉동 핫도그 연간 1000만 개 수출을 달성하며 한국식 핫도그를 알리는 소기의 성과를 거두어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풀무원은 한국 식문화의 강점이 담긴 제품들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