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껴쓰기'로 문학상 휩쓴 수상자…포천38문학상 수상 후 탄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설 '뿌리' 표절, 작가가 페북에 올리며 알려져…시, 상금·상패 회수

(포천=뉴스1) 이상휼 기자
타인의 작품을 상습 표절해 다수 문학상을 수상한 손모씨가 지난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 뉴스1
타인의 작품을 상습 표절해 다수 문학상을 수상한 손모씨가 지난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 뉴스1

(포천=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포천시는 지난해 '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을 탄 손모씨의 수상을 취소하고 상금과 상패를 회수할 방침이라고 19일 밝혔다.

손씨는 또 지난해 포천시 주관 전국 독후감 공모전에서도 우수상을 탔다. 시는 이 상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손씨는 소설가 김모씨의 작품 '뿌리' 전체를 베껴 2020 포천38문학상 공모전에 제출해 수상했다. 또 포천시 주관 2020 전국 독후감 공모전에도 과거 인터넷 블로그에 올려진 글을 베껴 제출해 우수상을 탔다.

더구나 손씨는 훔친 작품 '뿌리'를 여기저기 출품해 지난해 5개의 문학공모전에서 수상했다. '제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 등이다.

이 같은 사실은 제보를 받은 작가 김씨가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면서 탄로났다.

김씨는 "구절이나 문단이 비슷한 표절의 수준을 넘어 소설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한 명백한 도용"이라며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에서는 제목을 '꿈'으로 바꿔 투고했고, 나머지는 제목과 내용 모두를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씨는 "같은 소설로 여러 개의 문학상을 수상했고, 그 소설은 본인의 작품이 아닌 나의 소설을 무단도용한 것"이라며 "도용된 소설에서 이 분이 상상력을 발휘한 것은 '경북일보 문학대전'과 '포천38문학상'에서 기존 내 문장의 '병원'을 '포천병원'으로 바꿔 칭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몇 줄 문장의 유사성만으로도 표절 의혹이 불거지는 것이 문학"이라며 "글을 쓴 작가에겐 문장 하나하나가 '몇 줄 문장' 정도의 표현으로 끝낼 수 있는 말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나는 이번 일로 인해 문장도, 서사도 아닌 소설 전체를 빼앗기게 되었고, 내가 쌓아 올린 삶에서의 느낌과 사유를 모두 통째로 타인에게 빼앗겨 버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靑-삼성 '반도체 비공개 회동'…어떤 말 오갔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