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어디서 반항이야?'…중학교 교사들, 제자 폭언·폭행 선고 유예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11: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제자에게 폭언하고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직 중학교 교사들의 선고가 유예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A씨(39)와 B씨(57)에게 각각 벌금 300만원과 벌금 100만원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19일 밝혔다.

제주 모 중학교 교사인 A씨는 2019년 5월22일 오후 4시경 학교 복도에서 반성문을 쓰던 C군이 장난치는 것을 보고 "뭐하는 짓이냐. 죽고 싶냐. 1초 안에 기절시켜 버리겠다"고 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C군을 문쪽에 밀치고 멱살을 잡아 들어올려 목을 조른 혐의도 있다.

같은 학교 교사인 B씨는 같은날 C군이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는 소식을 듣고 "너 생각이 있느냐. XX새끼"라고 욕설하며 얼굴을 때린 혐의다.

재판부는 "훈육과정에서 피해자가 반항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자 화가 나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