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풍 맞고 자라 맛 좋은 ‘완도산 만감류’ 본격 출하

머니투데이
  • 완도(전남)=나요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10: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 등 올해 25톤 생산…시설하우수 작목 전환 유도

완도산 한라봉 수확장면.
완도산 한라봉 수확장면.
청정지역인 전남 완도에서 재배된 한라봉, 레드향, 천혜향이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간다.

19일 완도군에 따르면 관내 19 농가 총 3.8ha 면적에서 만감류를 재배하고 있다. 올해 약 25톤을 수확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최남단에 위치한 완도는 다른 지역보다 겨울철 기온이 따뜻해 시설하우스 난방비 절감 효과가 높아 아열대 과수 재배에 적합한 지역이다.

특히, 완도에서 생산된 만감류는 오염되지 않은 토양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완도군 농업기술센터는 만감류 재배 농가를 주기적으로 방문해 당도와 산도를 관리해 왔으며, 당도는 13브릭스 이상, 산도는 1.1% 이하의 고품질 과실을 재배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만감류 재배 면적 확대를 위해 유휴 시설하우스에 작목 전환을 유도하고 있다”며 “만감류 상품성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재배 기술 교육과 현장 지도를 강화해 경쟁력 있는 소득 작목으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