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화중지 오리알' 4000개 유통·판매 일당 입건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9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리 등 오리 형태 갖춰진 상태서 부화 인위적 멈춰…부패위험성 높아 식용금지

서울의 재래시장에서 판매중인 부화중지 오리알 구매사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의 재래시장에서 판매중인 부화중지 오리알 구매사진. /사진제공=서울시
일명 '부화중지 오리알' 4000개를 시중에 판매‧유통‧판매한 일당 4명을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적발했다. 부화중지 오리알은 알 속 머리, 몸통 등 오리의 형태가 어느 정도 갖춰진 상태까지 부화가 진행된 단계에서 인위적으로 부화를 중단시킨 알을 말한다.

부화기에서 실온보다 높은 36~37℃로 보관되기 때문에 부패 위험성이 높아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식용은 엄격히 금지돼 있다. 판매·유통을 해서도 안 된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경동시장 등 서울의 재래시장에서 부화중지 오리알이 판매된다는 제보를 받고 현장잠복해 6개월여에 걸친 수사를 벌인 끝에 외국인과 노년층을 대상 부화중지 오리알 판매자 C씨를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민사경은 이후 생산‧유통업자들도 적발해 모두 4명을 형사 입건했다. 식품 분야 중 부화중지 오리알에 대한 수사가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리알은 부화기에 넣어 28일이 지나면 정상적으로 부화 돼 새끼오리로 태어나지만, 생산업자 A씨(31세)는 약 16~17일 경과한 시점에 부화기에서 오리알을 꺼내 B씨(67세)에게 2회에 걸쳐 판매했다. 부화중지 오리알이 판매되는 이유는 수요가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 외국인들이 발롯(BALUT)이라는 이름으로 즐겨먹고, 국내 일부 노년층에서 ‘보신환’, ‘곤계란’이라고 불리면서 건강식으로 찾고 있다.

유통업자 B씨는 이런 수요를 바탕으로 전남에서 오리농원 부화장을 관리하는 생산업자 A씨에게 부화중지란 거래를 제의했다. 외국인들이 밀집돼 있는 경기도 중소형 도시, 서울 전통시장 등에 있는 베트남, 태국인 등 동남아 외국인 이용 전용 음식점과 마트에 유통‧판매했다. 판매업자 C씨는 경동시장에서 간판 없이 식료품 등을 판매하던 중 동남아 외국인과 국내 노년층 일부가 부화중지 오리알 구매를 희망하자, 유통업자 B씨에게 제품을 구매해 은밀하게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강선섭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혐오식품으로 판매·유통이 금지되었고, 부패가능성이 높아 시민건강에 위해한 모든 종류의 부화중지란의 취식을 금지할 것을 당부한다"며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수사를 적극적인 펼쳐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는 끝까지 근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